Medium / 안종현

2011 미래작가상 수상자 안종현 작가의 개인전입니다.

[전시기간]
2017.11.10 ~ 2018.1.6

[전시장소]
bmw photo space

[관람시간]
9am – 6pm, 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오프닝]
2017.11.10 6pm

[전시소개]
우리는 시간이라는 물리적 단위 안에서 시작과 끝을 직면해가며 삶을 살아가고 있다. 연속적으로 평행하는 시간을 구분 지을 수 있는 시작과 끝의 지점은 장소와 대상을 통해 개별적으로 발생하기도 하고 때로는 공통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이 순간들이 반복되고 축적되었을 때 우리는 이것을 역사성이라고 부른다. 역사성은 곧 연속적으로 이어진 시간의 덩어리라기 보다 생성과 소멸이라는 양쪽의 단면을 가진 시간의 영역이 결집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 영역의 단면들에서 우리는 평행하는 시간의 법칙을 벗어난 시간의 순환성을 발견하게 되고 그것을 통해 지혜를 얻기도 한다. 안종현의 ≪Medium≫은 시작과 끝에 의해 생성ᆞ소멸되는 시간의 단면이라는 작업들을 통해 우리가 지금껏 인지하지 못했던 시간의 또 다른 가능성을 드러낸다.
용산의 홍등가를 촬영한 ‘붉은 방'(2011)은 도시의 생성을 위해 소멸을 앞둔 재개발 구역을 촬영한 작업이다. 자본주의 사회에 의해 만들어지고 외면받았지만 철거를 앞두었을 때 비로써 사회의 관심을 받게 된 이 장소는 자본의 가치를 벗어나는 일들이 일어나자 또다시 무관심에 의해 폐허로 방치된 곳이기도 하다. 소멸의 순간 또 다시 사회에서 외면받게된이현상을흔적을찾을수없는익명의물건들을통해은유한다.강원도의중석광산을촬영한 ‘미래의땅'(2013) 또한 자본의 가치가 다해 유용성이 소멸된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1970년대 한국의 산업화와 부를 축적하며 수만 명의 사람들을 심산유곡으로 불러 모았던 이 땅은 실용에 의해서만 운용되는 사회의 원칙을 따라 지금은 버려진 땅이되었다.하지만 안종현은 폐허가되어적막해진도시가아닌과거의영광을품은채퇴적된유적처럼이장소를 접근하고 있다.
먼저 대상의 존재와 인과를 인지하고 작업했던 앞의 두 시리즈와 달리 ‘통로'(2015)는 아버지의 병환으로 인한 간호 중에 우연히 발견하게 된 한밤중 종로의 모습을 담아낸 작업이다. 아직은 존재하지만 시대의 기능이 다해 곧 소멸할 듯한 노쇠한 종로는 중첩된 시대의 흔적들이 혼재되어 있는 곳이기도 하다. 안종현은 사람들이 떠나간 밤의 시간 현재의 장소성과 시간이 모호해진 듯한 이질적인 대상들을 찾아 기록한다. 그렇게 기록된 장면들은 소멸의 가능성이나 흔적이라기 보다 마치 새로운 차원의 시간, 장소로 이동할 것만 같은 판타지를 현재의 장소를 통해 재현해낸다. 이것은 시간의 단면이 ‘시작과 끝’에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과 제도 사회가 구축해 놓은 시스템에서분명한목적외또다른기호를우리가확인할수있다는것을의미하고있다.
‘붉은 방’이 제도권 사회가 만들어낸 시스템에 대한 회의적인 관점이 담겨 있었다면, ‘미래의 땅’에서는 사회의 시스템이 만들어 놓은 소멸이라는 시간의 끝에 남겨진 흔적에 대한 고민으로 이어진다. 그리고 이 고민은 ‘통로’에서 정해진 사회의 코드를 이탈하는 행위로 이어지며 이를 통해 우리가 제도권 사회가 만들어 놓은 시간의 구역에 포획되어 있음을 인지하게 된다. 신작 ‘풍경'(2016-2017)은 이러한 과정을 통해 비로소 마주하게 된 순수한 시간성을 담아낸 작업이다. 인류의 역사와 함께 또는 이전부터 존재했던 자연은 끊임없이 생성과 소멸을 반복하는 무한한 대상으로 시작과 끝의지점을 가늠할 수 없는 존재이기도하다.그리고 생성에 의한 소멸이 아닌,소멸에 의한 생성과 끝에 의한 시작을 증명하는 대상이기도 하다. 안종현은 이러한 대상을 통해 우리의 시간이 제도에 의해 만들어진 인위적인 영역이 아닌 개인의 실존적인 영역으로 되돌아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고은사진미술관 bmw photo space



[목록으로]